시, 퍼즐조각들


퍼즐조각처럼 조각조각 흩어져 있는 감성을 모아

하나씩 하나씩 맞춰 가는 시들을 적어 봅니다.

소설, 기억의 배열


언젠가 꼭 들려드리고팠던 이야기들을 고스란히

녹여낸 기억의 배열과 같은 소설들입니다.

에세이, 마음의 여로


지친 일상을 쉬어가게 해줄 따뜻하고 애잔한 슬픔의

에세이를 모아 보았습니다.

타로, 화이트캣츠


환상적이고 신비로운 타로카드

장난끼 가득한 하얀 고양이가 읽어 드리는 해석입니다.

물고기자리, 환상 그 무엇

게시물이 없습니다.